Sans-serif

Aa

Serif

Aa

Font size

+ -

Line height

+ -
Light
Dark
Sepia

나만의 Bodyguard Clothing으로 ‘안전’을 입자

또각또각 구두를 신고 길을 걷다가 발을 헛디뎌 발목을 삐끗한다던지, 미끄러운 빙판길에서 자신도 모르게 미끄러져 엉덩방아를 찧는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작은 사고이다. 이렇듯 우리는 언제 어디에서나 사고에 대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겨울철 빙판길에서부터 도로, 계단과 같이 생활 속에도 언제나 위험은 도사리고 있다. 순간의 실수로 커다란 사고를 불러올 수 있는 여지가 널려있다. 특히나 어린이, 노약자, 장애인과 같은 사람들에게 사고는 더욱 두려운 존재로 느껴진다. 늘 보디가드가 옆에서 지켜주었으면 하는 생각마저 들게된다. 항상 내 옆에서 위험을 감지하고 사고로부터 보호를 해주는 옷이 있다면 어떨까? Bodyguard clothing으로 ‘안전’을 입는 시대가 왔다.

Bodyguard Clothing
항상 옆에서 지켜주는 보디가드처럼
위험한 순간, 나를 지켜주는 옷

예전에 비해 오토바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면서 오토바이 교통사고 소식도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다. 이렇듯 라이더들의 안전은 늘 불안하기만 하다. 주로 혼자서 타는 오토바이의 안전장치로는 머리를 감싸 보호하는 헬멧이 유일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헬멧이 생명을 완전하게 지켜주지는 못한다. 그리고 오토바이 사고 시 쇄골과 같은 골격에도 타격이 가는데 그것을 막아주는 보호막은 찾아볼 수 없다. 장치를 설치하는 것이 아닌 라이더의 몸에 직접 입는 ‘안전’이 필요하다. 무거운 헬멧을 쓰고 마치 갑옷과도 같은 보호막을 입고 바이크를 탈수는 없으니. 라이더들을 위한 안성맞춤의 Bodyguard clothing 제품이 출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스웨덴의 hovding에서 만든 풍선 헬멧 제품이다. 이 제품은 실용적이며 어떤 옷에든지 어울릴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다. 목에 착용을 할 수 있으며 센서와 에어백이 부착되어 있다. 에어백은 아스팔트와 같은 것에 긁혀도 벗겨지지 않는 강한 섬유로 이루어져 있어 매우 튼튼하다. 그리고 0.1초 정도의 짧은 시간 내에 팽창하여 머리의 모든 부분을 완전히 보호한다. 뿐만 아니라 블랙박스도 달려있어 유사시에 기록된 정보를 확인도 할 수 있다.하나의 목도리처럼 보이던 옷이 위험의 순간, 목과 머리를 보호하는 헬멧으로 변한다. 떨어지게 되는 경우에도 공기층으로 인해 충격이 완화가 된다.

[youtube]http://www.youtube.com/watch?v=d7Oud3iGXWY[/youtube]

D-AIR 에어백 의류는 전자, 기계 공학, 인간 공학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 지식의 혁신적인 통합으로 이루어진 인체에 맞게 안전 설계 디자인이다.D-AIR는 위험한 상황을 감지하고 위험한 신체 주변에는 특별한 에어백을 팽창하는 지능형 시스템을 사용하는 보호 기술 의류라고 할 수 있다.착용할 수 있는 조끼 형태로 변형하여 충격을 흡수하고 버텨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쇄골, 어깨에 이어 등까지 보호가 되도록 이어진 구조로 되어있으며 탈부착이 가능한 실용적인 제품이다.

[youtube]http://www.youtube.com/watch?v=YDaFsQ1YDos&feature=player_embedded[/youtube]

위험한 순간을 먼저 감지하고 보호막이 되어주는 Bodyguard Clothing.단시간에 에어백으로의 변신을 통해 충격을 흡수해주는 위 제품들은 라이더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되어 보다 편하고 안정적이며 안전실험을 걸쳐 인정받은 제품으로 ‘안전’에 있어서 믿음직한 제품이다.항상 옆에서 위험으로부터 나를 지켜주는 보디가드와 같은 bodyguard clothing으로 사고에 대한 불안감에서 우리는 벗어날 수 있다.

?

‘안전’을 입혀주는 bodyguard clothing

  • 노약자를 위한 bodyguard clothing

노약자에게 도시 곳곳은 위험한 장소가 된다. 빠르게 지나가는 자동차들과 높은 계단, 미끄러운 길은 노약자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이다. 한번 사고가 나면 크게 다치게 되고 쉽게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더욱 조심스러워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겨울에는 행여나 빙판길에 넘어지지 않을까 마음대로 밖에 나가서 돌아다닐 수도 없다. 이런 노약자들을 위한 bodyguard clothing이 필요하다.가장 많이 다치는 부분인 허리나 다리 쪽을 보호할 수 있도록 센서가 달려 충격이오면 보호가 되는 에어백이 달린 bodyguard clothing이라던지 모자와 같은 부분에도 목과 머리를 보호 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이 더해진 bodyguard clothing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 어린이를 위한 bodyguard clothing

어린이들 또한 예외가 아니다. 한참 뛰어놀 아이들의 무릎과 팔은 성할 날이 없다.?쉽게 넘어지고 부딪히는 아이들이기 때문에 신나게 뛰어노는 아이를 보면 행복하다가도 혹시라도 사고가 나지는 않을까 부모들의 마음은 애가타기 마련이다. 부모들의 마음을 안정시켜줄 bodyguard clothing은 부모에게도 아이들에게도 보호막이 되어준다. 아이들이 신는 신발이나 자주 입게되는 후드와 같은 부분에 보호 장치를 더한 bodyguard clothing이 등장한다면 언제 어디에서든지 아이들은 안전할 수 있다.

  • 장애인을 위한 bodyguard clothing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은 마음 놓고 밖에 다니기가 어렵다. 몸도 불편할뿐더러 위험한 요소들이 곳곳에 놓여있기 때문이다. 길을 건널 때, 계단을 올라갈 때, 버스를 탈 때와 같이 쉬운 것이 없기 때문이다. 불안한 마음을 떨칠 수 있는 bodyguard clothing은 장애인들에게 꼭 필요한 옷이다. 장애인이라는 특성을 고려해 그들의 신체에 맞게끔 제작이 되어야 할 것이며 불편하게 느껴져서는 안 될 것이다.

bodyguard clothing은 무엇보다도 위험을 빠르게 감지할 수 있어야 하며 입는 사람들에게 불편함이 느껴져서는 안 된다. 착용하기 쉽고 실용적이어야 할 것이며 어떠한 모습으로도 변형이 가능해야 할 것이다. 다양한 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 그에 맞춰진 bodyguard clothing이 필요하기 떄문이다. 위험한 순간, 하나의 보호막으로써 작용하는 bodyguard clothing은 남녀노소에게나 필요한 옷이다.노약자, 장애인, 어린이와 같은 자기보호에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보디가드와 같이 느껴지지 않을까?

bodyguard clothing은 말 그대로 ‘안전’을 입고 있는 것이다. 일상생활 나를 둘러싸고 있는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보디가드를 입고 있다면 든든하지 않을까?

?

Avatar

답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