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시보 효과를 이용한 심리적 처방, Pla-scription

약을 쉽게, 많이 먹는 한국인

조금만 머리가 아파도 습관적으로 두통약을 찾는 사람들을 주변에 한 번쯤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한다. 약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질수록 내성(耐性)이 생겨 약을 찾는 횟수는 점차 잦아지게 된다. 한국에서는 의사가 한 번 처방할 때 4.16가지의 약품을 쓰는 반면, 일본은 3.0, 호주 2.16, 미국 1.97가지의 약품을 쓰고 있다. 우리나라 성인 1,000명이 하루에 소비하는 항생제 사용량은 OECD 34개국 중 5위로 꽤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또 다른 문제는 각종 건강기능식품에 의존하며 많은 종류의 약을 쉽게 먹고 있다는 점이다.

ĸO_1_~1

 

약이 아닌 새로운 처방의 발상

# 직장인 A씨는 한 달에 한 번은 꼭 진통제를 먹는다. 심한 생리통에 어쩔 수 없이 약을 찾곤 하지만 약에 대한 내성이 생길까 늘 걱정이 크다.

# 대학생 B씨는 저녁 식사 후 속이 더부룩해 힘들어하고 있다. 주변 친구들이 마시는 소화촉진제를 사 먹을 것을 권했으나, B씨는 약을 함부로 먹는 것이 싫어서 그냥 참기로 했다.

우리는 위 두 사례와 비슷한 경우를 주변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약을 먹으면서도 약에 대해 부정적이거나, 약을 쉽게 먹지 않고 자연스럽게 치료하고자 하는 이들이다. 만약 약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처방할 수 있다면, 약에 대한 의존도와 소비량이 조금은 줄어들지 않을까? 반드시 약을 먹어야만 금방 낫는 것 같은 기분을 다른 방법으로 해결해 줄 방법은 없을까?

 

심리적 효과를 처방하다, “플라스크립션(Pla-Scription)”

심리적 효과를 이용하여 약효가 전혀 없는 거짓 약을 진짜 약으로 가장, 환자에게 복용토록 했을 때 실제로 환자의 병세가 호전되는 현상을 가리켜 ‘플라시보 효과’라고 말한다.?선의의 거짓말이 효과를 가져다주는 사례이다.?

이번 아티클 에서는 심리적 효과를 기대하는 의미를 지닌 플라시보(Placebo)와 처방전을 뜻하는 프리스크립션(Prescription)의 합성어인 플라스크립션(Pla-scription)형태의 새로운 비즈니스적 영감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 단순히 플라시보 효과를 이용하거나 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심리적 효과를 이용해서 직접적인?처방을 한다는 개념이 이전의 플라시보 효과와의 차이이다.

  • 이럴 때 이런 음악, 스무 가지 클래식 처방전

일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광고 대행사에서 합작하여 진행한 JAPAN PILL-HARMONIC이라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지루하고 어려울 수 있는 클래식 음악을 재밌는 방법으로 들려주기 위해 마련되었다. 많은 사람이 어렵고 지루하다고 느끼는 클래식 음악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모색한 것이다.

마치 약국에서 약을 처방받듯이 원하는 기분이나 목적에 따라 각각의 클래식 음악을 처방되는데, 약 봉지 안에는 처방된 클래식 음악이 들어있는 작은 SD카드 혹은 USB가 포장돼있다.

pill-harmonic-2

classical_music_as_medication_45-05

classical_music_as_medication_45-01

깨끗한 피부를 위해 비발디의 ‘사계-봄’을, 편안한 수면을 원하는 고객에게는 말러의 ‘교향곡 10번’, 식욕부진으로 힘들어하는 환자에는 로시니의 ‘세비야의 이발사’가 처방된다. 각각의 클래식 음악의 음률, 리듬에 따라 감정이나 증상과 연결한 것이 흥미롭다. 큰 질병을 낫게 할 순 없겠지만 작은 고통에도 약에 의존하는 일을 조금은 줄여 줄 수 있다.

단순히 음악을 들을 때와, “편안한 수면을 위한 말러의 교향곡 10번”을 처방 받아 들었을 때, 음악이 주는 효과는 분명히 다르다. 약봉지 안에서 조제된 약을 꺼내듯 USB를 꺼내 음악을 듣게 되면 평소보다 더 나른하고 편하게 숙면 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으로 감상하게 될 것이다. 심리적 효과를 이용한 색다른 처방, Pla-scription을 바로 보여주는 사례이다.

그렇다면 앞으로?플라스크립션은 어떤 새로운 비지니스 영역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새로운 처방, 새로운 Therapist 직업 발생 가능성

dsfgsgs

평소 쉽게 접근하기 어려웠던 클래식이나 와인 등을 감정의 상태에 맞게 분류하여 처방의 개념으로 제시한다면 마케팅의 방법으로 쓰이면서도 실제로 치유의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매일 한 잔의 와인은 건강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있고, 음악 또한 치료의 한 부분으로 주목받고 있다.

와인을 포도종, 숙성 정도, 원산지에 따라 구별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와인의 풍미와 맛의 느낌에 따라 소비자가 느끼는 고통 혹은 감정과 연결하여 치료의 수단으로 제공할 수 있다. 수면 장애, 실연의 고통, 우울증, 향수병, 사랑의 묘약 등으로 스토리화, 패키징하여 연결 짓는 것이다. 소비자들은 현재 본인의 감정에 맞는 와인을 추천 받음으로써 평소보다 와인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면 싸운 부부가 화해를 위해 ‘사랑의 묘약’으로 패키징 된 와인을 구매하게 된다면 와인을 사는 것만으로 의미 있고 값진 처방이 될 수 있다.

아마도 올바르고 객관적인 처방을 위해 와인을 구별하려면 철저한 평가가 바탕이 되어야 할 것이다. 이는 곧 Wine therapist, Classical Music therapist 등의 새로운 직업 등장 가능성을 시사한다. 이 음악이 왜 피부미용에 효과적인지, 이 와인에서 느껴지는 풍미, 숙성 정도가 왜 수면 장애 개선에 도움을 주는지를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기준을 정해주는 처방사를 만나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꼭 약을 먹어야만 증세가 호전되는 병도 있겠지만, 우리가 약국에서 쉽게 구매하는 약 가운데는 굳이 먹지 않아도 될 가벼운 증상을 위한 약이 꽤 많다. 쉽게는 두통, 생리통, 우울증 등이 그렇다. 환기를 자주 해라, 휴식을 취해라, 배를 따뜻하게 해라, 자기 전에 따뜻한 우유를 마셔라 등 전문가들도 자연적 치료를 권하는 가벼운 증상들이다. ?가벼운 질병에도 약에 대한 의존도가 비교적 높은 대한민국, Pla-scription이 그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작은 탈출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정은조

정은조(Eunjo Jung) | Editor | 마이너의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재미를 함께 나누고 더 나아가 그 속에 내재된 비지니스적 영감을 제시 하고자 한다. | ejj0311@gmail.com

  • blueblue

    참으로 의미있는 발상의 전환입니다. 교육의 영역에서도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 봐야 겠네요…감사합니다.

Categories

About

트렌드인사이트는 마케팅 트렌드 미디어 그룹으로, 보다 세분화되는 미래 마켓에 대비해, 변화의 시발점인 마이크로트렌드의 징후들을 캐취하고 이를 타겟, 전략, 스타트업 기업이나 상품 사례 등을 통해 비지니스 관점으로 풀어내어 마이크로마켓 인사이트를 웹사이트,SNS,디지털매거진으로 제공합니다

Trend Insight :: 마이크로트렌드부터 얻는 마케팅, 비즈니스(사업) 아이디어 영감 © 2018 티아이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