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s-serif

Aa

Serif

Aa

Font size

+ -

Line height

+ -
Light
Dark
Sepia

개인형 내비게이션, 과감하게 지도를 버려라!

navigation

언젠가 부터 우리는 더 이상 종이 지도를 보지 않게 되었다. 굳이 지도를 보고 방향을 따져가며 길을 찾지 않아도 내비게이션이 길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내비게이션은 GPS기반으로 처음에는 주로 자동차 운전자들을 위한 길 안내 제품으로 많이 사용되었다. 그러다가 오늘 날에는 스마트폰이 차량용 내비게이션을 대체하고, 운전자 뿐만 아니라 보행자를 위한 개인화된 길찾기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다. 확실히 차량용 네비게이션은 나날이 그 발전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과거에는 단순히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 방법만 찾아주었다면, 최근에는 실시간 교통량 분석을 통한 가장 빠른 길, 도로 위의 장애물, 소요 시간, 차량의 상태 등 각종 정보들 까지도 제공하고 있다. 그야말로 운전자들에게 딱 맞는 맞춤형 내비게이션으로 진화한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면, 차량이 아닌, 개인화된 길찾기 시스템(오늘 날 거의 스마트폰 지도 어플리케이션이 활용되는)도 정말 편리한 것일까?

개인형 길찾기 시스템, 편리함과 불편함의 공존

개인형 길찾기 시스템은 주로 스마트폰을 통해 제공된다.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지도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고자 하는 목적지에 다다르는 다양한 경로를 찾아낼 수 있다. 스마트폰이 지금처럼 상용화되지 않았던, 불과 몇 년전과 비교해 본다면, 이는 분명 너무나도 편리하고 혁신적인 것이다. 데이트 코스로 점찍어 두었던 식당을 찾지못해 여자친구 앞에서 당황했던 남자들이나, 손 안에 지도를 들고도 동서남북을 한참 헤매가며 길 한복판에서 진땀을 흘려본 여자들이라면 특히 공감할 것이다.

하지만, 차량용 내비게이션과 비교해 보자. 차량용 내비게이션은 운전자들이 화면 상의 지도를 일일이 확인하지 않아도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음성으로서 길을 안내해 준다. 운전 중 사고 방지 등의 특별한 이유 때문이다 하더라도, 이는 분명 사용자들이 지도를 보지 않고도 직관적으로 경로를 안내해 준다는 점에서 스마트폰으로 길을 찾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스마트폰 지도 어플리케이션이 있어, 더 이상 길 한 복판에서 이 쪽, 저 쪽을 헤매는 일은 없어졌지만, 여전히 우리는 스마트폰으로 지도를 확인해야 한다. 짧은 거리인 경우는 크게 상관이 없겠지만, 거리가 멀거나 골목, 골목 복잡한 길의 경우에 우리는 자신이 맞게 가고 있는지, 왼 쪽으로 가야할지 오른 쪽으로 가야할지 확인하기 위해 계속해서 스마트폰의 지도를 들여다 봐야 한다. 이는 경로가 표시되어 있는 지도 어플리케이션을 보고도 길을 잘 못 찾는 심각한 길치들에게는 여전히 불편한 일이며, 낯선 곳에서의 이러한 행동은 범죄의 표적이 되기도 한다. 또 길을 가면서 계속해서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는 것은 안전 상에서도 위험이 따른다. 이렇게, 현재의 스마트폰 중심의 개인형 길찾기 시스템은 분명 편리하지만, 한 편으로 여전히 불편하다.

사용자의 특징과 상황에 맞춘 개인형 내비게이션

이렇게 개인형 길찾기 시스템은 차량용 내비게이션과 달리 사용자를 위해 최적화되어 있지 않다. 차량용 내비게이션처럼, 사용자들이 걸으면서 굳이 스마트폰을 계속 쳐다보지 않아도 직관적으로 길을 알려주는 내비게이션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여기,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시켜주는 직관적인 개인형 내비게이션이 있다.

여행자를 위한 개인형 내비게이션, travel belt

travel belt

travel belt는 triposo라는 베를린의 한 회사에서 개발한 여행자들을 위한 개인형 내비게이션이다. 여행자들은 언제나 길거리 범죄의 표적이 되기 쉽다. 그런 여행자들이 길을 찾겠다며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주변을 두리번 거리는 것은 “저는 이곳이 너무나도 낯 선 여행자랍니다!”라고 알리는 것과 다름없는 행동이다. travel belt는 이런 여행자들이 자연스럽고 직관적으로 길을 찾을 수 있게 도와준다. 전후좌우 네 방향에 진동이 울리는 벨트를 착용하고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스마트폰의 지도 어플리케이션과 연동이 되어 진동으로써 가야할 방향을 알려준다. 쉽게 말해, 왼 쪽으로 가야하면 벨트를 착용한 허리 왼 쪽에서 진동이 울리고, 오른 쪽으로 가야하면 오른 쪽에서 진동이 울린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여행자들은 굳이 스마트폰을 일일이 확인하지 않아도, 마치 아주 잘 아는 길인 것 처럼 자연스럽게 목적지를 찾을 수 있다.

자전거 이용자들을 위한 개인형 내비게이션, hammerhead

HeaderPic

hammerhead는 얼마 전 dragon innovation에서 크라우드 펀딩에 성공한 자전거를 위한 개인형 내비게이션이다.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스마트폰으로 일일이 경로를 확인하는 것은 매우 불편한 일이다.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도 헷갈리는 길이 나오면 계속해서 멈춰 스마트폰을 봐야하고, 자전거에 숙달되어 한 손으로 확인한다고 하더라도 이는 위험한 일이다. hammerhead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빛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직관적으로 알려준다. 자전거의 운전대 부분에 부착하고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목적지를 입력하면, 잘 모르는 길이라도 한 번도 멈추지 않고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다. travel belt가 진동으로써 직관적으로 방향을 알려줬다면, hammerhead는 빛을 통해 직관적으로 방향을 알려주는 개인형 내비게이션인 것이다.

개인형 내비게이션, 지도와 분리된 Dismap Navigation으로 나아가라!

위에서 소개한 두 가지 개인형 내비게이션은 모두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를 통해 기금을 모금 중이거나 모금에 성공했다. 아직까지 상용화된 것은 아니지만, 위 사례들을 자세히 보았다면 누구나 그 필요성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직접적이고 직관적으로 길을 안내해 주는 개인형 내비게이션이 바로 Dismap Navigation이다.


Dismap Navigation(디스맵 내비게이션)이란?

: 지도가 없는, 지도로 보여지지 않는 개인형 내비게이션. 지도 상에 경로를 나타내는 일반 내비게이션과 달리, 지도를 없애고 방향을 즉각적, 직관적으로 안내한다.


Dismap Navigation은 기존의 스마트폰에 집중된 개인형 길찾기 시스템보다 훨씬 직관적이라는 차이를 가진다. 그 차이는 크게 두 가지로 인해 나타나는데, Non-map과 Non-sound가 바로 그것이다.

1. Non-map

즉 지도가 없다는 것은 Dismap Navigation의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가장 큰 특징이다. 지도가 없기 때문에 Dismap Navigation은 지도 상에 경로를 표시하지 않는다. 따라서 지도를 대체할 다른 무언가로 경로를 알려준다. 그것이 진동이 되었든, 빛이 되었든 직관적이고 직접적으로 사용자에게 경로를 안내한다. 때문에 앞에서 언급했던 기존의 개인형 길찾기 시스템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굳이 스마트폰을 들고 지속적으로 확인해줄 필요가 없어, 여행자라는 사실을 숨길 수도 있고 자전거를 멈추지 않아도 된다.

2. Non-sound

다음으로 Non-sound, 즉 소리가 없다는 것 역시 Dismap Navigation의 특징이다. Non-map이라는 특징 때문에 반드시 별도의 직관적 알림 방법이 필요한데, 그 방법으로 소리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자동차용 내비게이션은 운전이라는 특이한 상황때문에, 지도도 보여주지만 동시에 직관적으로 경로를 알려주기도 한다. 이 때 주로 사용되는 방법이 바로 소리다. “유턴입니다”, “우회전입니다” 등과 같이 소리를 직관적 알림의 방법으로 사용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Dismap Navigation은 직관적 알림의 방법으로 소리 외에 다른 방법을 사용한다. 그 이유는 우리가 Dismap Navigation을 사용하는 상황을 상상해 본다면 알 수 있다. 사람들이 북적이는 시끄러운 장소에서든, 대중교통과 같이 조용한 장소에서든 소리를 활용하는 것은 또 다른 불편을 낳을 것이다. 이어폰을 사용하면 된다고 할 수 있겠지만, 이어폰 역시 도로위에서 또 다른 위험을 만들어낸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때문에 소리가 아닌, 사용자의 상황과 특성에 맞는 다른 방법을 직관적 알림에 활용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위의 두 사례는 Dismap Navigation의 Non-map과 Non-sound라는 특징을 아주 잘 보여주는 것이다. travel belt는 여행자라는 사용자의 상황에 맞게 여행자라는 것을 최대한 숨길 수 있도록, 사용자만 느낄 수 있는 ‘진동’이 직관적 알림에 활용되었다. 또, hammerhead는 자전거 이용자의 상황에 맞게, 보는 즉시 알아차릴 수 있으며 어두운 밤에도 사용이 가능한 ‘빛’이 직관적 알림에 활용되었다. 이렇게 Dismap Navigation이 사용자의 상황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을 바탕으로 발전한다면, 다양한 분야와 다양한 사용자들에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Dismap Navigation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

얼마 전 Trend Insight에서 ‘실내지도 서비스, 그 가능성에 주목하다’ 라는 아티클이 발행되었다. 이 아티클에서는 매장, 주거공간, 문화공간 등이 합쳐진 큰 복합단지의 실내지도 서비스의 가능성을 짚어주었다. Dismap Navigation이 이런 실내지도 서비스와 연계된다면 그 장점이 부각될 수 있다. 우선 실내에서 Non-sound라는 특징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장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또, 요즘의 넓은 복합단지들은 실내 구조가 복잡해 원하는 매장에 가려고 해도 한참을 빙 돌아서 가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실내지도와 연계된 Dismap Navigation의 활용은 소비자 입장에서는 시간절약에 도움이 되며, 매장 입장에서는 복잡한 공간에서의 트래픽을 줄여주기 때문에 매출 증가로 까지 이어질 수 있다.

무엇보다도, Dismap Navigation이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되어질 수 있는 분야는 장애인들을 위한 내비게이션 제품이다. travel belt만 놓고 봐도, 여행자 뿐만 아니라 청각 장애인이나 시각 장애인들을 위해서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hammerhead의 빛을 활용한 제품도 굳이 자전거가 아니라 안경이나 신발 등에 활용된다면, 청각 장애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Dismap Navigation은 다양한 방면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잠재성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러한 잠재성이 힘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실제 사용자의 상황과 특징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앞으로, 어떤 사용자에게 맞춘, 어떤 직관적 알림 방법을 활용한?Dismap Navigation이 나오게 될지 기대가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