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코리아 2010

‘GOLDEN PIGS'(2007), ‘MICKEY MOUSE'(2008), ‘BIG CASH COW'(2009), 그리고 ‘TIGEROMICS'(2010)까지..

과연 2010년의 대한민국 소비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가? 거시경제를 전망하기는 어렵다고 할지라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 변화는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 소비트렌드란 소비가치의 흐름을 집합적으로 파악한 것인데, 이 흐름은 대부분 연속성과 추세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트렌드 코리아>시리즈는 트렌드의 이러한 속성을 전제로, 특정 시점 한국 시장의 소비가치적 흐름을 짚어봄으로써 향후 주목해야 할 가장 중요한 소비트렌드 키워드 10가지를 소개하는 책이다. 그 어느 때 못잖게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지만, ‘트렌드 코리아 2010’은 2010년 놓쳐서는 안 될 트렌드를 선정하여 첫 글자들만 모아 TIGEROMICS(타이거로믹스)로 요약하였다.

 

T : times for korean chic?코리안 시크
I : into our neighborhood?떴다, 우리 동네
G : good to be geeks?딴짓의 즐거움
E :end of taboos?금기의 종언
R :ready-made to order-made?당신의, 당신을 위한, 당신에 의한
O : omni – u solotion?전지전능 솔루션
M : manner matters?매너남녀
I : it`s aqua?물의 르네상스
C : challenge your age?나이야 가라
S : style republic?스타일에 물들다

 

Times for korean chic 코리안 시크

한국적인 것이 시크하다. 대한민국의 기술적,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수준이 높아지고 세계화 되면서, 한편에서는 한국적이고 전통적인 것에 대한 내국인의 자부심이 높아지고, 다른 한편에서는 외국인의 한국 즐기기가 각광을 받을것이다. 제3세대 한류가 시작되면서, 한국이라는 브랜드가 블루오션을 열기 시작한다.


Into our neighborhood
떴다, 우리 동네

내가 살고 있는 거주지로서의 동네와 지역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다. 도시는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주거문화에서는 생활가치가 중심요인으로 부상한다. 지역사회, 지역주민과 활발히 공조하는 기업과 자치단체들만이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Good to be geeks
딴짓의 즐거움

본업 이외에 제2, 제3의 딴짓에 몰입하는 괴짜들이 온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자부심과 열정으로 실행해 나가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다. 생뚱맞고 별난 것이어도 좋다. 돈이 벌리면 좋지만 그렇지 않아도 상관은 없다. 딴짓에는 일과 놀이의 경계가 분명치 않다. 딴짓이 늘어갈수록 한 개인 안에서 여러 개의 정체성이 성숙해갈 것이다.


End of taboos
금기의 종언

금기의 벽이 허물어진다. 과거에는 입 밖에 꺼내려 하지 않던 약점도 스스로 공개하고, 각 영역간의 크로스 오버가 빠른 속도로 진행된다. 가장 금기시되는 영역이었던 성의 표현도 이제는 한계를 모르고 노골적으로 변해간다. 솔직하고 융화적인 경영을 통해 이처럼 금기가 무너지는 시대에 대응하는 작업이 절실한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Ready-made to order-made
당신의, 당신을 위한, 당신에 의한

소비자가 주도하는 제품생산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제 소비자들은 수동적인 단순 구매자를 넘어서 자신의 목소리를 제품생산과 마케팅 과정 전반에 강력하게 반영시킨다. 소비자의 직접적인 요구를 반영한 대량맞춤 생산 방식도 더욱 늘어날 전망이어서, 소비자들이 원하는 요소를 취사선택할 수 있는 자신만의 맞춤형 제품과 서비스가 각광받을 것이다. 나아가 자신만의 소비물을 창작하고자 하는 소비자의 열망이 커지면서, 스스로 자신의 물건과 콘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슈머, DIY족 등으로 진화할 것이다.


Omni-U solutions
전지전능 솔루션

이제 소비자를 전지전능하게 만들 수 있을 정도로 소비자의 요구를 종합적으로 충족시킬수 있는, 소비자편의성이 극대화된 솔루션을 제공해야 한다. 고객지향적 솔루션이란 구체적으로 인간중심적 인터페이스 구현, 소비자지향적인 제품 기능의 재정의, 사용의 편리성과 단순성의 극대화 등의 요소를 포함한다. 산업의 패러다임이 고객지향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이러한 경향은 이제 기술 산업만의 문제가 아닌 모든업의 필수과제가 되고있다.


Manner matters
매너남녀

매너와 인성이 다른 어떤 스펙보다 중요해진다. 개인이나 조직을 불문하고 세련되고 인간적인 매너를 갖추기 위한 노력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전개될 것이다. 2010년 이후 한국사회에서 매너는 단순한 예의범절의 문제를 넘어 성공의 조건으로 떠오를 것이다.


It`s aqua
물의 르네상스

물의 시대가 온다. 물을 중심으로 도시와 문화와 산업이 재편된다. 서울의 한강 르네상스, 4대강 사업은 물을 중심으로 한 도시문화의 중흥을 가속화할 것이다. 특히 수변도시의 발전이 주목된다. 또한 2010년에는 해양 레저 스포츠와 워터테라피 등 물을 이용한 각종 서비스산업이 한 단계 성장할 전망이다. 녹색자원으로서 물의 가치와 활용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Challenge your age
나이야 가라

나이의 장벽이 허물어진다. 의학기술의 발달과 가치관의 변화로 인해 나이의 개념과 기준이 변화하고 있다. 젊게 살기 위한 소비자들의 열망은 미중년, 미노년, 엉아돌 등 각종 신드롬을 낳고 있으며, 대중문화계에서도 중장년층 연예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고령화 추세 속에서 한국의 소비자들은 자기 나이보다 젊게 살기 위해 가능한 모든 소비를 계속해나갈 것이다.

Style republic 스타일에 물들다

스타일의 독재가 시작된다. 그동안 디자인이 핵심요소가 아니었던 생수나 신용카드 같은 상품도 스타일이 있을 때에만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 스타일은 이제 상품을 넘어 건물과 거리, 그리고 도시 전체로 확산될 것이다. 이제 모든 것은 스타일로 통한다. 진정한 디자인의 시대가 온 것이다.

 

책의 구성은 3부로 되어있다. 1부에서는 2009년을 돌아보고 있으며,
2부에서는 2010년 소비트렌드 전망, 마지막 3부에서는 트렌드 예측방법론을 제시한다. 2009년 우리나라는 경제적으로 비교적?빠른 회복세를 보였으나, 불투명해 보였다. 하지만 2010년 들어 빠르게 경제 회복을 이루어내면서 극복하였으며,?신종플루와 같은?불안이 지배했던 사회는 제법 안정기에 들어섰지만 위협에 경계하는 분위기는 아직 연연하다. TIGEROMICS로 요약하여 핵심만?제시했지만 책에서는 다양한 사례와 여러 시각에서의 분석으로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특히 많은 트렌드서적에서는 핵심?키워드와 그 내용을 주로 기술하지만 이 책은 3부에 추가된 트렌드 예측방법론에서 기본적인 통찰력도 배울 수 있다. 2011년이?되면 어떠한 트렌드들이 등장할까?

 

Categories

About

트렌드인사이트는 마케팅 트렌드 미디어 그룹으로, 보다 세분화되는 미래 마켓에 대비해, 변화의 시발점인 마이크로트렌드의 징후들을 캐취하고 이를 타겟, 전략, 스타트업 기업이나 상품 사례 등을 통해 비지니스 관점으로 풀어내어 마이크로마켓 인사이트를 웹사이트,SNS,디지털매거진으로 제공합니다

Trend Insight :: 마이크로트렌드부터 얻는 마케팅, 비즈니스(사업) 아이디어 영감 © 2017 티아이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