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미디어, “퍼스널 프로듀싱족”을 주목하라

스웨덴 출신 게임 해설가 울프 젤버그의 ‘퓨디파이(PewDiePie)’의 유튜브 게임채널은 게임 속 캐릭터의 행동과 소리를 묘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거침없는 입담과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유튜브 방송에 2억 6천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누적 조회수 40억 뷰를 기록하는 등 연간 85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고 있는 1인 제작방송인이다. 국내에도 많이 알려져 그를 따르는 팬들이 직접 한글 자막을 달아 동영상을 재배포하고 있다. 언제가부터 울프 젤버그처럼 스스로 방송을 제작하고 싶어하는 평범한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사람들, 오늘은 그들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showbiz-pewdiepie-03

 

퍼스널 프로듀싱족, 그들은 누구인가

퍼스널 프로듀싱족은 TV, 라디오 등 올드미디어에 의존하지 않고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직접 방송을 기획 및 편집 그리고 유통까지 한 뒤 직접 방송을 진행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이들은 자신이 관심있는 특정분야를 콘텐츠로 제작하여 이야기를 전달하는 스크립터 라이터(script writer)이기도 하며,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어 스타 대접을 받기도 한다.

이들의 출현은 미디어 환경의 변화 덕분이다. 과거에 사람들의 커뮤니케이션 도구는 TV나 라디오였다. 그러나 블로그, SNS의 이미지 및 텍스트를 통한 사람들간 소통영역이 생겨났고 이제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으로 그 영역이 확대되었다. 스마트폰의 대중적인 보급과 인터넷의 확산은 실시간으로 생동감 있는 정보와 재미를 사람들에게 전달해 줄 수 있게 만들어주었다. 이동하면서 모바일로 콘텐츠를 소비하는 시대가 되면서, 퍼스널 프로듀싱족들에게 있어 영상을 간편하게 제작하여 유통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추어지게 된 것이다. 이들은 끊임없이 콘텐츠를 제작하는 열정적인 성향으로 사람들과 쌍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한다. 이들에 대해 시청하는 사람들은 공감을 하며 열렬한 지지를 보내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서두에 언급한 퓨디파이의 울프 젤버그와 같은 유튜브 스타가  있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Variety) 따르면 미국 10대 청소년들 상대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상위 10명 중 6명이 유튜브 스타였다. 미국 청소년 사이에서 유튜브 스타의 인지도가 할리우드의 배우나 가수 못지 않다. 유튜브가 나타나기 전에는 생각하지도 못한 일이였지만 이제 몇 분 사이에 많은 사람들이 영상을 보고 호감을 갖으며 이들을 지지하는 일종의 ‘팬덤’을 형성한다.

 

퍼스널 프로듀싱족이 활동하는 비즈니스 영역은?

1. 일상적 이야기를 하나의 콘텐츠로 만들어 유통시키다
  • Jukin Video(주킨 비디오)

미국 내에서 전통적인 미디어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1인 콘텐츠 제작자의 힘이 커지면서 바이럴 비디오 시장도 확대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색다른 콘텐츠를 원하지만 기존 미디어가 제공하는 것만으로 이를 충족시키기 어려웠다. 그러나 주킨 비디오는 이와 같은 욕구를 채워줄 수 있다. 퍼스널 프로듀싱족들이 자신의 콘텐츠를 업로드시키면 주킨 비디오와 같은 콘텐츠 유통 플랫폼을 통해 유통시킬 수 있다.

주킨 비디오는 여기서 한 발 더 아나가 이들이 만들어내는 영상콘텐츠에 대해서 저작권의 가치를 검증한다. 그리고 이들 콘텐츠를 온라인 상으로 유통시켜 NBC와 디즈니 사와 같은 거대한 미디어회사와 광고 에이전시에게 판매를 하고 있다. 현재  85%의 인터넷 이용자가 온라인으로 바이럴 비디오를 시청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콘텐츠는 언제 어디서든 시청할 수 있는 것이다. 주킨 비디오가 바로 이들 회사와 1인 제작자들을 연결시켜주는 허브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이들이 만들어낸 비디오 영상이 화제의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세간의 트렌드를 반영하기도 한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추가적인 영상콘텐츠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참여를 유도하고 있으며 기업에서도 이미 대중들에게 검증되었기 때문에 별도로 제작하거나 유통해야할 필요가 없게 된다.

한편, 국내에서도 1인 제작자들이 활동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CJ E&M의 경우 ‘크리에이터 그룹’브랜드로 멀티채널네트워크(MCN)를 생성하였다. 유튜브 채널은 200개, 구독자는 2000만 명에 이르고 있다. 이들은 게임, 유머, 요리, 뷰티 등 다양한 장르의 유튜브 콘텐츠를 생산하며 1인 콘텐츠 창작자의 시대를 열어나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뷰티 유튜버 채널 ‘뷰티인미’를 운영하는 등 1인 콘텐츠 창작자들을 관리 및 지원하며 수익을 나눠 갖고 있으며, 제작한 영상 콘텐츠는 지난해부터 광고주들 사이에서 새로운 홍보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처럼 텍스트, 이미지에 비해 외국인들에게도 어필할 수 있다는 점, 빠르고 재밌게 정보를 파악하려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점 등으로 인해 높은 광고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2. 표적시장을 명확히하여 마니아층을 만들어내다
  • 게임분야, 트위치

매일 다양한 주제와 컨셉의 개인방송을 하는 아프리카 TV가 있다. 이와 달리 트위치는 게임과 관련된 컨텐츠만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설립 3년만에 월간 이용자 수는 5000만명을 넘어섰고 매달 경기 영상을 업로드하는 회원수도 100만명을 초과한다. 이같은 폭발적인 성장에 힘입어 작년 4월 미국 동영상 중계 서비스 트래픽의 45%를 점유하며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같은 성공의 배경에는 게임에 몰입하는 유저들을 위해 또 다른 게임의 이야기를 전해줄 수 있다는 방송을 한 다는 점에 있다.

다른 사람들의 경기 동영상만 봐도 게임에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점덕에 게이머들은 새로운 게임 전술 파악 목적으로 수시로 트위치에 접속한다. 가령 “리그오브레전드”와 같은 대표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해설을 찾아볼 수 있다. 트위치상에서 실황을 중계하는 역할을 맡은 사람은 브로드캐스터라고 부른다. 가장 인기가 높은 브로드캐스터는 하루 평균 6,000명에 이르는 시청자를 보유하고 있다.

트위치

  • 육아분야,AwesomenessTV 오스트럭

AwesomenessTV의 오스트럭은 육아와 교육에 관심이 많은 신세대 맘을 겨냥한 방송등을 제작해 유튜브와 페이스북 비디오 등에 배포하는 네트워크 회사이다. 2014 US Mobile Mom 조사에 따르면 80%의 신세대 맘이 온라인상 짧은 형태의 콘텐츠를 육아와 교육에 도움을 받곤한다. 이러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육아 전문가가 실시간으로 방송을 하기도 하고 일반인들도 방송을 제작하고 참여한다. 이미 온오프라인 상에서 육아 커뮤니티가 활성화되어있지만 이 서비스는 디지털 영상저작물로 범위가 옮겨온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뱃속의 아기가 잘 크고 있는 건지, 잠투정이 심한 아기를 어떻게 재워야 하는지와 같은 시시콜콜한 등 임신·육아·결혼에 대한 고민 등을 속 시원하게 나눌 수 있다. 일상의 소소한 부분을 디테일하게 파고들 수 있어 기업은 이들의 관심사를 육아 관련 기업의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두 가지 사례의 공통점은 한 분야에 특화되어있다는 점이다. 게임을 포함해 여러 대상을 다루는 다른 서비스와는 차별화한 옵션도 제공한다. 서로의 공통적인 관심사를 공감해주게 되면서 얻게 되는 몰입감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다.

3.퍼스널 프로듀싱족의 팬덤을 관리하다
  • Epoxy

많은 사람들이 개인방송을 시청하면서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자가 스타가 되기도 한다. 스타로 인정받으면서 팬 관리에 대한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이와 같은 흐름을 고려한 모델로, Epoxy는 인지도를 쌓거나 수익을 얻고자하는 퍼스널 프로듀싱족들을 위한 팬 관리 플랫폼이다. 현재 유튜브 채널은 효율적으로 팔로워들을 관리하기 불편했다. 댓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 다양한 계정에서 멘션을 남기곤 하지만, 제대로 반응하고 대처하기 어려웟다. URL은 경로 추적이 불가능하기에 본인의 콘텐츠가 어떻게 활용되고 이슈화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Epoxy는 이러한 문제를 하나로 통합된 플랫폼으로 해결한다. 사용자가 하나의 페이지에서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 SNS를 활용할 수 있으며, 플랫폼 상에는 영상과 관련된 멘션이 전부 표시된다. 추가적으로 스트르밍 순서도 임의로 변경할 수 있어, 여러 SNS 채널을 관리하는 이에게 효율적인 툴을 제공한다.

 

1인 방송 콘텐츠를 제품의 구매와 홍보로 연결시켜라 

퍼스널 프로듀싱족들은 매일 특정 시청자에게 일관되면서 오락성있는 내용을 방송한다. 영화나 드라마 중에 나오는 의류, 악세사리, 등 모든 것이 대화의 소재가 된다. 이렇게 부담없이 편하게 시청자와 대화하기 때문에 그들에게 긍정적인 인상을 심어주게 되며 심지어 마니아층을 양산하기도 한다. 이러한 점 때문에 1인 방송 콘텐츠를 마케팅에 활용될 수 있게 한다. 광고는 소비자에게 직접적인 구매행위를 유도하지만  1인 방송 콘텐츠는 자연스러운 대화방식으로 어떤 행동을 하도록 부담을 주지 않는다. 만약 화장품회사에서 1인 방송 제작자와 연계한다면 화장품과 관련 없는 화장법을 하는 이벤트를 하고 관련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 이용자는 직접 이벤트에 참가하거나 관련 동영상을 통해 이벤트 컨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결국, 화장품에 대한 직접적인 호소 없이 소비자에게 간접적이지만 긍정적인 인식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들의 방송 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단순한 동영상 시청 사이트가 아닌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그러나 현재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이 아직 부족하다. 사람들이 계속해서 이들의 영상을 시청한다면 시장을 커질 것이고 영역도 넓어질 것이다. 게임, 음식에 국한됐다면 유머나 일상, 노래, 춤 등 다양해지는 추세다. 수요자 시장은 넓어질 것이고 공급자 또한 제대로 된 수익을 보장받아야 한다. 이제 1인 방송의 매력적인 콘텐츠를 새로운 상업적 가치로 발굴하고 개발해 나가야 할 것이다.

Categories

About

트렌드인사이트는 마케팅 트렌드 미디어 그룹으로, 보다 세분화되는 미래 마켓에 대비해, 변화의 시발점인 마이크로트렌드의 징후들을 캐취하고 이를 타겟, 전략, 스타트업 기업이나 상품 사례 등을 통해 비지니스 관점으로 풀어내어 마이크로마켓 인사이트를 웹사이트,SNS,디지털매거진으로 제공합니다

Trend Insight :: 마이크로트렌드부터 얻는 마케팅, 비즈니스(사업) 아이디어 영감 © 2017 티아이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