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s-serif

Aa

Serif

Aa

Font size

+ -

Line height

+ -
Light
Dark
Sepia

관심사의, 관심사에 의한, 관심사를 위한 SNS, INS 족!!

SNS (Social Network Service)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는 것이 하는 사람들을 찾는 것보다 더욱 힘든 세상이 되었다. 일상을 장악하는 SNS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들은 우리를 넓은 정보의 바다로 이끌었다. SNS을 통해 온라인 상에서 기존의 인맥들을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 만들기 힘든 관계들까지 새롭게 생성할 수 있다. SNS는 나 자신 즉 개인이 중심이 되어 자신의 관심사와 개성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그 특징이 있다. 1인 미디어로서 기능하고 있는 SNS.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를 가지고 있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을 채우고 있는 대부분의 내용은, 아직까지는 자신의 일상 또는 관심사의 공유에 그친다. 하지만, 이제는 친목 도모를 위해 시작했던 SNS의 초기에서 더 나아가 비즈니스, 각종 정보 공유 등 생산적 용도로 활용되고 있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 다른 사람들의 일상을 지켜보고, 공유하는 것에서 지금 이상의 흥미를 느낄 수는 없다. 나의 관심사를 더욱 적극적으로 표시하고 싶고, 나와 유사한 관심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과의 만남이 더욱 그리워지는 때이다. ‘군중 속의고독’에서 벗어나 새로운 소통의 장을 열어 나갈 수 있는 그 매개체를 갈구하는 사람들이 있다.

 

일상의 공유를 넘어선 INS 족 (Interests Network Service)

소소한 일상의 나열로 넘쳐나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지루한 업로드에 점점 지쳐가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매일 매일의 일상이 아닌 내가 가진 관심사를 적극적으로 드러내고자 하는 사람들이 뛰어놀 공간이 필요하다. 이들을 INS 족이라 지칭한다. 지금까지의 SNS는 Social Network Service. 그 이름처럼 사회적으로 좋은 인간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교류했던 공간이었다. 허나 이제는 “INS”, Interests Network Service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인간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형식적으로 서로의 안부를 묻곤 하던 허례허식에서 벗어나 이제는 정말로 자신이 관심 있는 것에 대해서 있는 그대로 드러낼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나고 있다. 현실에서도 그렇다. 나와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만나면 이야기가 끝이 없는 것처럼 이들을 온라인 상에서 묶어주는 소통의 장이 만들어 지기 시작한다.

 

INS 족이 가진 Market Value
– SNS by Of the Interests, For the Interests, By the Interests

  • Passion – 관심사에 대한 열정

일반 SNS의 경우에는 인맥 형성과 관계 유지를 위한 목적이 컸었기 때문에 자신의 관심사에 대해 열정적으로 이야기하거나, 나와 유사한 사람들을 찾는 공간으로서는 부족했다. 자칫 잘못하면 계속 업로드 되는 나의 관심사를 남에게 강요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INS 족은 자신의 관심사는 즉 ‘나’를 나타낸다고 여긴다. 그들의 관심사에 대한 표현은 그들을 드러내는 것 만큼 마치 SNS에서 자신의 일상을 이야기하 듯 일상적이고, 당연한 일로서 여겨진다. 관심사에 가진 열정만큼 관심사와 관련된 트렌드에 민감하고, 자발적으로 새로운 정보들을 찾기 위해서 움직이기도 한다.

  • Communication – 관심사에 대한 소통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자신의 일상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듯, INS 족은 그들의 공통 관심사를 주제로 끊임없이 소통한다.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많은 정보를 공유한다. 이들은 온라인 상에서 자신과 유사한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접촉한다. 이를 통해서 자신이 가진 관심사의 범위를 더욱 넓히고, 다양화 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 Flexibility – 관심사에 대한 유연성

INS 족은 그들의 관심사와 공통된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 소통한다. 그 소통을 통해서 이들은 자신들의 관심사 범위 안에서 단지 한 곳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예를 들면 평소에 장난감에 전혀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 비해서 플레이모빌에 관심이 있는 사람의 경우에는 다른 키덜트 고객들을 타켓으로 한 제품들을 받아들이기에 더 쉬울 수 있다. 기존의 관심사와 공통적인 부분이 있다면 그것에 쉽게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이 INS 족이다.

INS가 가진 의미 그대로 INS 족은 자신이 가진 관심사를 다양한 SNS를 통해서 적극적으로 알리고자 한다. 기존의 페이스북의 ‘좋아요’ 페이지나, 많은 트위터의 계정들이 생성되는 것을 보면서 이제는 사람들이 인터넷 검색보다 SNS를 통해서 최신 정보를 찾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아는 사람의 아는 사람으로 연결되어 있는 특성상 일반 검색을 통해서 찾는 정보보다 친구의 추천으로 공유하는 정보가 더욱 신뢰성이 높고, 간결하게 전달되기 때문이다. 이를 이용해 자신의 특정 관심사를 SNS 혹은 웹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드러내는 INS 족을 고객층으로 끌어준다면 자연스럽게 그 관심사에 대해서 홍보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

 

+ INS족을 위해 마련된 공간들.

1. 몽타주 (MONTAGE) – 직접 만드는 Self 매거진 웹 애플리케이션

?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만든 몽타주 (MONTAGE)는 특정 키워드를 입력하면 빙(Bing) 검색 결과, 뉴스, 트위터, 유투브, RSS 피드 등 여러 소스로부터 끌어 모은 정보를 웹페이지에 글과 사진이 더해져 매거진 스타일로 만들어주는 웹 애플리케이션이다. 마치 옛날에는 자신이 관심 있는 것들에 관한 신문 기사나 잡지, 사진 등을 직접 오려서 스크랩해왔다면 이제는 몽타주를 통해서 그 관심사들을 표현할 수 있다.

사용자는 직접 몽타주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레이아웃 디자인을 설정할 수 있고, 특정 정보를 강조하기 위해 페이지 섹션을 바꿀 수도 있다. 만들어진 페이지는 저장이 가능하여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통해 발행하고 공유할 수도 있다. 몽타주에서 분류해 놓은 관심사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 Technology, Celebrity, Television, Movies 등 나의 관심사와 가장 밀접한 주제를 선택하여 나만의 셀프 매거진 웹을 생성할 수 있다. 내가 관심 있는 사항을 일일이 찾아보지 않고도 내가 원하는 정보들을 쉽게 얻고,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몽타주의 이점이 부각된다. ‘Montage is an expression of you.’ 라는 문구처럼 나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주는 효과적인 웹 애플리케이션으로 각광받을 것이다.

2. 리슨미 (Lisn.me) – 나를 음악으로 이야기하다. 국내 최초 SMS (Social Music Service)

구구절절 긴 글로 자신의 기분을 설명하는 것보다 음악으로 지금 내 상황과 감정을 이야기하는 공간이 마련되었다. 리슨미는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와 같은 다양한 SNS 채널과의 연동을 통해 유사한 음악 성향을 가진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음악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소셜 뮤직 서비스이다. 음악 애호가들은 알 것이다. 자신과 비슷한 취향의 음악 스타일을 가진 사람을 만날 때의 그 기쁨을. 리슨미에서는 이런 기쁨을 온라인 상에서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였다.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음악, 아티스트, 앨범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새로운 관계 형성과 유지를 가능하도록 실현시켰다. 자신이 관심사가 음악인 INS 족들은 누구보다 재빠르게 리슨미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 곳에서는 지인이 좋아하는 음악을 듣기 보다는, 음악을 듣고 나와 같은 취향의 사람과 친구를 맺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존의 SNS에서보다 더 활발하게 음악에 대해서 이야기 나누고, 공감할 수 있다.

특히 음악 애호가들 뿐만 아니라 음반제작자와 아티스트들을 서비스에 참여시켜 음악 감상자들과의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하게 이루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음악 시장의 관계자들이 팬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장이 만들어졌다. 리슨미를 통해서 저작권 문제를 해결한 SNS 마케팅을 통해 국내 음악시장의 성장에 큰 기여를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 트레이니오 (Traineo.com) – 다이어트와 건강 유지를 위한 서포트를 해주는 nline Training Community.

여성들에게 다이어트는 평생의 관심사이다. 또한 웰빙이라는 단어가 한창 시장을 휩쓸고 지나갔 듯이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한 사람들의 욕망은 무척 크다. 따로 시간을 내어 헬스장에서 PT를 받지 않는 이상 스스로 다이어트를 위한 운동과 식이요법을 하고, 목표를 실현해 나가는 데에는 무리가 따른다.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서 트레이니오 (Traineo.com)에서는 효과적인 운동 방법을 계속 업로드해주고, 다이어트 목적 달성을 위한 기록을 시각적으로 제공해 준다. 트레이니오의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트레이니오 회원들의 다이어트 과정 동안에 작심삼일의 마음가짐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하여 SNS를 통해서 이들을 서포트 해준다. 회원들은 4명의 motivators을 설정하게 되는데 트레이니오에서 이들에게 매주 회원들의 목표치를 향한 다이어트의 진전 과정을 이메일로 보고하게 된다. 이를 통해서 나 혼자하는 다이어트가 아닌 4명의 motivator들에게 자신이 다이어트를 하고 있음을 알리고, 보다 책임감을 가지고 운동과 식이요법을 꾸준히 진행해 나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INS (Interests Network Service)족을 위한 공간을 확충하자.

자신의 일상을 드러낼 수 있는 공간이 이미 차고 넘친다. 허나 자신의 관심사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탐구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은 턱없이 부족하다. SNS 이전에는 웹상의 카페·동호회 등의 커뮤니티 서비스를 통해서 특정 주제에 관심을 가진 집단이 그룹화하여 폐쇄적인 서비스를 공유했다면, 이제는 INS 족이 특정 관심사를 공유할 수 있는 SNS를 통해서 활동한다. INS 족이 가지고 있는 그들의 관심사에 대한 열정,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고자 하는 욕구, 유사한 관심사로 쉽게 옮겨 갈 수 있는 유연성을 이용한다면 INS 족이 이끄는 SNS 마케팅은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 질 수 있다. INS 족이 이야기하는 그들의 관심사에 귀 기울인다면 어느 누구에게서도 들을 수 없는 객관적이고, 효과적인 개선 방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INS 족들은 만반의 준비가 되어있다. 이제 그들만을 위한 공간이 만들어진다면 기대 이상의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 특정 주제에 열광하는 사람들의 수에 상관없이 그 존재만으로 INS 족을 위한 그 공간의 마련에 제한이 없을 것이다.

INS 족을 위한 공간을 마이크로 시선으로…

“Interests” 관심사라는 단어 자체가 가지는 느낌은 메가트렌드적이다. INS 족 각각이 가지는 개인적인 관심사는 그 종류가 많기 때문에 마이크로 트렌드로서의 지칭하기에는 메가 트렌드적 요소가 더욱 강한게 아닐까 생각될 수 있다. INS 족을 위한 공간을 마이크로적 시선으로 바라보기 위해서는 관심사라는 큰 제목에 집중하기 보다는 관심사들을 구성하는 작은 요소에 주목해야한다. 이미 해외에서는 것처럼소셜 큐레이션, 즉 각 사용자가 자기 취향대로 인터넷에서 사진이나, 그림, 동영상 등을 끌어모아 자기만의 전시회를 만드는 웹 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핀터레스트나 스토리파이, 큐레이티드바이 등과 같은 것을 그 예로 들 수 있다.

국내 최초 소셜 뮤직 서비스 리슨미(Lisn.me)를 시작으로 이제 우리나라에도 특정 관심사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새로운 소셜 커뮤니티가 하나씩 만들어지고 있다. 핀터레스트(Pinterest)나 몽타주(MONTAGE)와 같이 모든 관심사들을 아우룰 수 있는 INS 족을 위한 커뮤니티의 생성도 물론 필요하지만 리슨미와 같이 하나의 관심사. 음악이면 음악, 화장법면 화장법, 장난감이면 장난감 처럼 큰 관심사를 작은 그 종류들에 집중하여 공간을 만들어 낸다면 더 매니아적인 INS 족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작은 개인의 취미 혹은 관심사로부터 시작한 것들이 큰 시장을 만들어나간다는 점에서 INS 족을 위한 작은 공간의 시작이 큰 시장을 위한 발판이 될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