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s-serif

Aa

Serif

Aa

Font size

+ -

Line height

+ -
Light
Dark
Sepia

블록체인 비즈니스, 그 오묘한 세계의 본질로 들어가다

블록체인 기술이 어디까지 진화해 우리 삶에 영향을 끼칠 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그리고 그것에 대해 희망론과 회의론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들 모두 기본적으로 유토피아에서 말하던 신뢰와 평등, 이 두 가지가 깨어져 버린 사회에서 블록체인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동의하고 있다. 오늘 본 에디터는 여전히 ‘미지의 영역’이지만 풍부한 가능성이 있다고 여겨지고 있는 블록체인이 어떤 비즈니스와 손을 맞잡아 구체적 형태를 갖추었는지 살펴보려고 한다.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사회 변화를 체감하기 전에 그 변화에 올라타야 한다. 다행히 블록체인이 회자된 것은 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특정 산업군에서 이 기술을 등에 업고 발전하는 회사는 찾아보지 못했다(암호화폐 제외). 이는 곧 아직 그 변화에 올라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음을 뜻하는 것이 아닐까.

블록체인 기반 통신 디바이스 펀디엑스를 통해 본 탈중앙화의 가치

통신 사업이라 하면 우리나라의 경우 기존 3사가 장악하고 있는 구조이다. 이제서야 제4통신사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그만큼 기존의 통신사 – 스마트폰 제조사 – 이용자의 구조는 견고하며, 현재 상황에서는 빠른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 어렵다. 블록체인 기반의 네트워크 안에서 우리가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얘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탈중앙화’된 네트워크에 우리가 사용하는 데이터들이 모두 저장된다. 여기까지는 기존과 다르지 않다. 문제는 이것에 대한 접근 권한의 차이다. 이전에는 통신사들이 이 정보들을 모두 쥐고 있었다. 예를 들어 통화 내역 하나를 알기 위해서는 통신사에 신청해 그 결과를 받아보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펀디엑스는 조금 다르다. 펀디엑스를 사용하는 사람들 누구라도 그 데이터를 받아볼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통신사 약정에 묶여서 스마트폰을 바꾸지 못해 끙끙대는 일이 사라진다는 뜻이다. 스마트폰은 현재 우리 모두 사용하는 생활 필수품이 되었지만 옷처럼 마음에 안 든다고 어느날 갑자기 손쉽게 바꾸기 어려웠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이 영향력이 미치지 못한 상태이지만, 어찌보면 시간 문제라고 생각한다. 특히 사물 인터넷의 영향으로 웬만한 제품들과 데이터가 결합하는 것이 필수가 된 만큼 블록체인이 일으킬 변화의 바람이 여타 전자 제품들의 가격 거품을 없애거나 품질을 향상시키는 데 공헌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블록체인과 금융 산업의 교배는 암호화폐만 만들어 낸 것이 아니다

우리는 그동안 매출이 잡히고 정산이 들어오는 데까지 일정 시간이 걸리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해왔다. 원자재를 발굴하는 것에서부터 제품을 만들고, 판매하는 데까지 여러 단계를 거치는 유통 산업도 비슷하게 일정 시간이 걸리는 것이 당연했다. 하지만 이 모든 개념들이 블록체인 앞에서 허물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특히 온라인 중개 업체 TD 아멜리 트레이드란 회사에서 이더리움, R3 코르다, JP모건의 쿼럼 등 하이퍼레저 기술을 활용해 TD 뱅크와의 송금을 실시간에 가깝게 하는 방안을 만드는 데 역량을 쏟고 있다. 이는 사업자들이 매출에 대한 정산을 받는 과정에 상당한 혁신을 일으킬 것이다. 현재 가장 큰 지불 수단인 신용카드는 중간에서 수금을 하는 카드사가 나중에 거래처(사업자, 고객사)에게 일괄로 입금해 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 중간자가 잠시간 현금을 쥐고 있으면 유동성을 저해하는 요인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이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돈의 흐름이 5G 정도의 인터넷 속도만큼 빨라지면 소비 가능성도 높아지고, 진정으로 모든 경제 주체들이 지금보다 더 잘 사는 시대가 도래하지 않을까 라는 기대도 있다.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궁극적 지향점은 신뢰이다. 일례로 지역기반 중고 거래 서비스인 당근마켓이 급속도로 성장하며 기존의 중고나라가 차지하고 있던 위치를 위협하는 것도 결국 신뢰도의 문제와 연결되어 있다. 그리고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중고나라는 블록체인의 옷을 입으려 하고 있다. 기존 SNS들이 중앙집권형 플랫폼으로 사용자들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는 점을 간파한 원조 SNS, 싸이월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해 유저들에게 신뢰감 있는 SNS, 가짜 뉴스가 자체적으로 걸러질 수 있는 SNS를 지향하고 있다. 이들 모두 아직 연구 단계라 어떤 모습으로 우리들 앞에 나타날 지는 직접 겪어 봐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전까지는 사람들이 기존 비즈니스 시스템 안에서 혁신을 도모했다면, 이제 블록체인 덕분에 완전히 다른 새로운 틀에서 한 차원 더 높은 혁신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점차 불가피한 일이 될 것이다. 블록체인이 만들어낸 새로운 틀을 통해 기존 시장을 지배했던 이들이 소비자들에게 인식되어 있던 인지도를 완전히 깨부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 남기기